봄날은 갔다

최고관리자 0 42
일장춘몽 그 봄날은 간다 40 여년도 더 지난 소녀티가 풋풋하던 그런 날 하나가 문득 가슴에서 고갤 치켜듭니다. 회사원 학생 군인.. 손편지로 주고 받던 글들로 지금의 블로그 댓답글란에서 처럼 즐겁던. 월간지 어딘가에 실린 수필 하나 찾아 읽고 전화번호도 그 흔한 사진 한장도 없는 ..tag : 샌드위치, 장사익, 스파케티, 봄날은 갔다, GoldFinch, 레몬 석류 새들의 천국...



0 Comments
글이 없습니다.
Social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
Ta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