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요일의 단면

최고관리자 0 258
놀며 쉬며 비요일 ‘The House of the Spirits- Isabel Allende’ 제목이 Rape (강간), 아마도 영어 시간에 저런 책을 읽고 에세이를 써라는 과제 였나보다. 기억에도 없어서 인터넷 검색을 한다. 1995 년, 그런 세월이 있었던가? 까마득하고 아주 머언 나라의 이야기들 같다. 컴퓨터도 프린터도 구석기 ..tag : Rain, 밥물, 비말네 뜨락, 비요일의 단면, 샌드위치 쟁반...
0 Comments
글이 없습니다.
Social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
Ta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