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에 복수하고 싶었다’ 울며 떠난 남성, 지금은

최고관리자 0 1767
대한민국에서 제대로 돌아가는 협회는 양궁협회밖에 없다는 말이 있습니다. 이런 인식을 만든 것은 다름아닌 체육 협회들의 갑질이었죠. 재능있고 미래가 기대되는 선수들이 협회의 정치논리에 밀려 노력할 기회조차 잃은 경우가 파다했습니다.하지만 이같은 사실이 알려진 건 사실 얼마 되지 않았죠. 체육계의 실황을 몰랐을 때 사람들은 협회를 떠나는 운동선수들을 비난하기 바빴습니다. 그래서일까요? 다른 나라로 이적해 매국노 소리를 들었던 한 선수에게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한때 매국노 소리를 들었던 이 선수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요? 함께 알아보시죠.1. 2002년 대한민국 빙상계의 스타플레이어한국이름으로 안현수, 러시아에서 빅토르 안으로 불리는 그는 쇼트트랙 스피드 스케이팅 선수입니다. 1985년 생으로 2011년 대한민국 국적을 포기하고 러시아로 귀화했습니다. 그는 17살의 나이로 2002년 솔트레이크시티 동계올림픽 결선에 오르면서 본격적으로 대한민국의 기대주가 되었습니다.국민들의 기대에 …...
0 Comments
글이 없습니다.
Social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
Ta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