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브리그 11회-남궁민 빛나는 카리스마 속 조한선의 재등장

최고관리자 0 0
머슴이 주인 아들을 때렸다는 소문이 들린 재송그룹. 회장실 앞에서 두 시간 넘게 무릎 꿇고 있는 권 실장은 그런 존재일 뿐이다. 회사를 벗어나지 못하면 평생 그렇게 머슴처럼 살 수밖에 없음을 그도 알고 있다. 권 회장은 자신과 경민 아버지 일을 언급하며 웃으며 비난했다. 내가 어릴 때는 동생을 위해 대신 맞기도 했다. 무능한 동생을 위해 회사 직원들까지 교체했다는 식의 발언들은 질타 대신 경민이 다시는 자신의 아들을 손대지 못하게 하는 질책이었다. 감히 내 아들을 건드려하는 새로운 방식의 압박이었다. 그리고 충성심을 더욱 고취시키고 야구단 해체에 대한 요구까지 더했다.회장이 자기 아들 때린 것과 관련해 아무런 조처도 없이 언급한 야구단 해체. 이는 야구단 해체를 해야 이 문제를 더는 언급하지 않겠다는 의미와 다를 바 없다. 결과적으로 권 상무는 야구단 해체에 모든 것을 쏟아부어야 한다는 의미가 되었다. 다시 백 단장과 얼굴을 붉힐 수밖에 없는 이유다. 권 상무가 바로 진행한 일은 해…...
0 Comments
글이 없습니다.
Social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
Ta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