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그래미 어워즈 공연으로 새로운 신화 쓴다

최고관리자 0 0
방탄소년단의 2020년 횡보도 바쁘다. 새로운 앨범 발매로 다시 한번 월드스타로서 존재감을 확인시키고 있는 그들이 이번에는 그래미 어워즈다. 사실 방탄소년단이 그래미 어워즈 후보에 오르지 못한 것은 의외다. 이를 두고 미국 음악계도 질타를 쏟아낼 정도였다.  누구 못지않은 뚜렷한 성과를 냈고, 다른 시상식에서 수상도 했던 BTS다. 그럼에도 그래미는 그들을 외면했다. 가장 보수적인 그래미는 흑인과 비영어권에 대해 터부시 하며 수상을 기피해왔던 것은 유명하다. 그런 점을 감안해봐도 후보에도 오르지 못했다는 사실은 그래미 시상식에 대한 의문을 품게 만들었다.그런 그들에게도 방탄소년단이 절실했던 듯하다. 상을 줄 수 없어도 월드 스타를 통한 존재감을 각인시키기 위한 행동을 했으니 말이다. 상은 안줘도 BTS 명성을 이용하겠다는 그래미의 얄미운 행동이 밉기는 하지만, 방탄소년단의 존재감을 재확인시켰다는 사실 만으로도 반갑다.  지난해 61회 그래미 어워즈에서는 시상자로 참석했다. 당시에도 …...
0 Comments
글이 없습니다.
Social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
Ta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