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학생 제자와 성관계로 복역 후 결혼한 여교사 암으로 사망 일본반응

최고관리자 0 55
초등학생 제자와 성관계로 복역 후 결혼한 여교사 암으로 사망 일본반응​1996년 제자와의 ‘금지된 사랑’으로 논란을 낳았던 미국의 전직 여교사 메리 케이 르투어노(51ㆍ오른쪽에서 둘째)와 지금은 남편이 된 제자 빌리 푸알라우(31). 맨 왼쪽은 둘째 딸 조지아(17), 오른쪽은 첫째 딸 오드리(18).24년 전 초등학생 제자와의 성관계로 복역, 결혼까지 해 미국에서 화제가 됐던 전직 여교사가 암으로 숨졌습니다.​7일(현지 시각) AP통신과 뉴욕타임스 등에 따르면 메리 케이 르투어노의 변호인은 르투어노가 지난 6일 58세의 나이로 자택에서 사망했다고 밝혔습니다.​1996년 워싱턴주 시애틀의 한 학교에 재직 중이던 그녀는 34세 때 12세 제자 빌리 푸알라우와 섹스해, 이듬해 첫 아이를 낳았습니다. 당시 르투어노는 네 아이를 둔 어머니로, 남편과는 별거 중이었습니다.​르투어노는 2급 아동 강간 혐의로 기소돼 징역 7년 6개월을 선고받았습니다. 그녀는 3개월 복역한 뒤 푸알라우에게 평생 …...
0 Comments
글이 없습니다.
Social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
Ta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