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리프 나이트 히비페어 크림 순하고 착한 화장품

최고관리자 0 1
차를 타고 한참 달리는데 아이가 창밖을 보더니, 엄마 나무에서 달콤한 향기가 날것 같아요.라고 이야기하더라고요어떤 나무?라고 물어보니 길가에 가로수가 빨갛게 물이 들어서 사탕처럼 달고 맛있는 향기가 날것 같다고 하는데, 아이들의 마음이 얼마나 순수한지 참 예쁘더라고요.언젠가부터 떨어지는 낙엽을 보면 언제 치우나 한숨이 절로 나오고, 하늘에서 내리는 눈이 마냥 기쁜 아이들과 달리, 도로가 얼어 출퇴근이 힘들진 않을까 걱정을 하게 되는 저는 이렇게 나이 먹었음을 실감하고 지낸답니다.그뿐인가요. 나이를 먹으면서 자연스럽게 겪게 되는 게 피부 변화를 손꼽을 수 있죠.커피보다는 물을 많이 자주 마시려고 노..........
0 Comments
글이 없습니다.
Social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
Ta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