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아홈스쿨링 와이즈캠프로 자신감 뿜뿜!

최고관리자 0 1
얼마 전 이사를 하면서 아주 오래된 앨범을 보게 되었어요.제가 어릴 때 사진이었는데 함께 찍은 친구들의 얼굴을 봐도 기억이 날 듯 말 듯 하더라고요. 나도 이제 나이는 못 속이는구나 싶으면서도나의 어린 시절을 떠올려보면, 참 소심하고 조용했어요. 낯가림도 심하고, 자기소개 시간이면 이름 세 글자 말하는 게 어찌나 창피하고 어렵던지그래서 내 아이도 혹시나 그런 나의 성격 때문에 적응이 힘들지 않을까 늘 노심초사했는데 요 괜한 걱정이었더라고요.건강하게만 자라다 오라고 말하면서도 내 아이가 남들보다 뭐든지 잘했으면 하고 뛰어났으면 하고 바라는 게 부모 마음이잖아요마음속에서는 공부도 운동도 잘하고, 인..........
0 Comments
글이 없습니다.
Social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
Ta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