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경주 가볼만한곳 불국사 단풍

최고관리자 0 0
더위가 갔나 싶더니 어느새 찬바람이 불어와 옷깃을 여미게 하는 계절을 맞는다. 가을은 늘 그렇게 소리 없이 다가와서 금방 사라져 버리는 흡사 사막 가운데의 신기루처럼 여겨지곤 한다. 온 산에 붉은 단풍이 물들고 서리가 내리면 이제 겨울이건만 아직도 난 판팔 티셔츠의 미련을 버리지 못하는 것을 보면 참 계절 감각이 둔한 사람이라 하겠다. 지난주에는 충주 삼탄 강변에 있는 천등산 캠핑장에서 하루 저녁을 머무는데 낮 가을, 밤 겨울의 기온을 톡톡히 맛보아야 했는데 그런 이유로 오늘은 11월 경주 가볼 만한 곳 불국사의 가을 이야기를 해 보려 한다.이 포스팅에 사용된 사진은 모두 지난해에 촬영한 사진이므로 글을 쓰는 지금 시..........
0 Comments
글이 없습니다.
Social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
Tag